이번엔 예초기 원형날 조립하는 방법을 알아보겠습니다. 원형날은 일반 쇠날이나 나일론 끈 날보다 더 안전한 날이라고 합니다. 이유는 날의 회전 반경이 짧기 때문입니다. 나일론 끈 날이 안전할 것 같지만 회전 반경이 커서, 의외로 작은 돌이나 이물질들을 많이 날리게 됩니다. 


날을 교환할 때는 작업 대의 중간 부분을 분리해서 하는 것이 더 편리하고 안전합니다. 가능하면 작업대 중간 부분을 분리하여 작업하시기 바랍니다. 분리 방법은 조임 나사를 풀고, 걸림쇠를 위로 올린 후 작업대를 아래로 당기면 빠져 나옵니다. 화면에 보이는 구멍 부분이 걸림쇠로부터 나오면 그 다음에 잡아 당기면 됩니다.

아래 사진은 날을 결합하는 부품 순서입니다. 간혹 순서가 바뀌거나, 결합이 정확하지 않으면 예초기 작동 시 진동이 심해집니다. 일자 쇠날도 아래와 같은 순서입니다. 나일론 끈 날 뭉치로 하는 경우에는 원형날 이후에 있는 부품은 사용하지 않습니다.

먼저 작업대와 결합되는 너트(일명 만조, 옆에 구멍이 있음)를 회전판 중앙에 끼웁니다. 불록 솓은 부분이 위로 올라와야 합니다. 아래 쪽은 파여 있기에 반대로 끼울 일은 거의 없을 겁니다.

그리고 이제 날을 끼웁니다. 이 때 처음에 넣은 만조의 불록한 부분이 톱날의 중앙에 들어가게 합니다. 그리고 날은 상표가 위 쪽(작업 시 사람이 보는 쪽)으로 가게 합니다. 즉 조립 작업할 때는 상표가 보이지 않아야 정상입니다. 날이 정상적으로 자리를 잡으면 이번에 두 번째 만조(얇은 너트)를 톱날에 덮어 줍니다. 이렇게 해야 날을 단단히 잡아줄 수 있습니다. 아래 사진은 첫번째 만조와 날이 맞지 않아 벗어진 것 입니다. 두 번째 만조가 날의 중앙에 와야 합니다.

이제 마지막으로 뚜껑과 작은 너트를 조여주면 됩니다. 하지만 이때 그냥 너트를 조이다 보면 날이 그냥 헛 돌 수 있기 때문에 위험하기도 하고, 잘 조여지지 않습니다. 그러므로 날을 뺄 때처럼 작은 드라이버나 못 등으로 회전하지 못하도록 잡아줘야 합니다. 드라이버나 못을 구멍에 넣고, 천천히 돌리다보면 첫번째 넣은 만조 구멍으로 못이 끼워 돌아가지 않도록 잡아 주는 것입니다. 날 분리때도 같습니다.

이제 뒷 쪽을 잘 잡아준 후 렌치나 여타 도구로 너트를 감아줍니다. 감는 방법은 일반 너트와 반대 방향이며, 예초기 운전 시 날이 돌아가는 방향입니다. 그러므로 시간이 지날수록 나사가 잠기게 됩니다.

이렇게 하면 작업은 끝난 것입니다. 이제 다시 예초기에 작업대를 연결하여 작업을 하면 됩니다. 만일 예초기가 떨거나 회전 시 이상한 소리가 나면 잘못 조립이 된 것이니 천천히 다시 작업하시기 바랍니다. 간혹 만조 두 개를 연속을 끼운 후 날을 결합하면 아무리 잘 조여도 작업 시 예초기가 떨게 됩니다. 그러니 반드시 2개의 만조 사이에 날을 껴서 조립하시기 바랍니다. 예초기 작업은 안전이 최고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빨간장갑 고길동

티스토리 툴바